해외 시장에서도 큰 관심…국산 애니메이션의 세계화에 첫 시동

국내외 출판 사업과 함께 다양한 분야로 사업 확대 및 다각화 예정

대한민국 대표 문화 콘텐츠 기업인 대원미디어(048910 대표 정욱, 정동훈)는 국산 3D 애니메이션 TV 시리즈인 ‘시간여행자 루크’의 제작투자를 결정했다.

 

대원미디어는 18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 컨퍼런스룸에서 <시간여행자 루크>의 제작사인 애니작과 투자계약 체결식을 개최한다.

 

이번 신작을 시작으로 대원미디어는 기존 사업과 더불어 해외로의 사업 전개에 역량을 집중한다는 한다는 방침이며, ‘시간여행자 루크’가 그 신호탄이 될 전망이다.

 

대원미디어 측은 ‘시간여행자 루크’가 Cartoon Connection EU-Asia SKB Award(2016년)와 Cartoon Forum 경쟁 피칭 International Finalist 5(2016년)에 각각 선정되는 등 제작 전부터 글로벌 시장에서 큰 관심을 받고 있다고 밝혔다.

 

이는 국산 애니메이션의 완성도를 해외 시장에서 다시금 확인할 수 있었던 계기인 만큼 국내뿐만 아니라 해외 진출에 전폭적이고 다양한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더불어 적극적인 국내외 사업 전개를 위해 출판 사업을 필두로 다양한 분야의 라이선싱 사업도 함께 병행할 예정인 만큼 전세계적으로 ‘루크 신드롬’을 불러 올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제작사인 애니작 측은 대한민국 제작사로서의 사명감과 그간 축적된 다양한 제작 노하우를 모두 담은 만큼 세계 시장에 대한민국 애니메이션의 미래를 보여줄 수 있을 것이라 설명했다..

 

‘시간여행자 루크’는 액션 판타지 어드벤처 장르에 교육적 요소가 가미된 3D 애니메이션으로 어린 소년 ‘루크’와 그의 친구가 실종된 할아버지를 찾기 위한 시간여행에서 할아버지의 행방과 실마리를 찾는 흥미진진한 여정을 담고 있다.

 

스토리 진행 과정에서의 재미와 함께 다양한 문화와 역사에 대해서도 알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는 만큼 어린이 시청자 뿐만 아니라 가족 단위 시청자들에게도 큰 호응을 얻을 것으로 전망된다.

 

대원미디어 정동훈 대표는 “시간여행자 루크의 소재와 스토리는 전세계 어린이들의 공감대를 형성할 수 있는 모험과 시간여행을 소재로 하고 있다”며 “특히 여러 나라의 역사와 문화를 배울 수 있는 교육적 요소가 가미된 것으로 해외 수출 및 관련 사업으로의 확장도 도모할 수 있는 가치가 높은 작품으로, 앞으로 국내외 사업을 위해 전폭적으로 지원할 계획이다”라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