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국 내수시장 대상 완구 및 유아용품 유통, 캐릭터 라이선스 등 비즈니스 전시회.
  • 참가업체 총 1,000여개사, 참가인원 4만5천여명, 전시관람객 13만명이상.
  • 8일~10일 3일간 유통사, 완구 라이선스 전문사 약 40업체의 라이선스 상담 진행.

 

콘텐츠 라이선싱 전문기업 대원미디어(048910 각자대표 정욱, 정동훈)는 지난 8~10일 중국 광저우 폴리 세계무역전시관에서 개최된 “제29회 광저우 국제완구 및 모형 전시회(Guangzhou Int’l Toy & Hobby Fair)”에 합자회사인 ‘가성문화산업발전유한공사’를 통해 창작애니메이션 <GON>의 캐릭터 홍보 및 마케팅을 성공리에 진행했다고 17일 전했다.

 

작년말 대원미디어는 중국합자회사 가성문화산업발전유한공사(이하 가성)의 설립 및 영업 인허가를 받은 후 중국에서 <GON> 캐릭터 라이선스 사업을 전개하고 있다.

 

지난 4월 8일부터 10일까지 3일간 중국 광저우에서는 중국 내수시장을 대상으로 약 1,000여개 완구회사와 유통회사 및 캐릭터 라이선스 전문회사가 참가하는 ‘광저우 국제완구 및 모형전시회(Guangzhou Int’l Toy & Hobby Fair)’가 개최되었다. 전시기간 중 약 13만여명의 관람객이 찾아오는 행사로서 개최국인 중국을 비롯한 미국, 스페인, 스웨덴, 이스라엘 등의 업체들의 참가인원만 4만5천명이 넘는 국제적인 캐릭터 행사에 한국의 창작 캐릭터인 <GON>이 정식으로 참가하여 캐릭터 홍보 및 라이선스, 유통 마케팅을 진행하였다.

 

대원미디어 관계자에 의하면 “가성이 운영하는 <GON> 단독 부스내에서는 단순 유통 상담을 제외하고 약 40여업체들이 완구 라이선스, 홍보이벤트 제휴 및 <GON> 완구개발과 관련된 심도있는 상담이 진행되었다”고 전했다. 이어 “이번 전시회 참가로 광동지역의 우수한 완구개발사 및 제조 유통사와의 컨텍을 통한 <GON> 완구 개발 및 유통의 확대가 기대된다”고 한다.

 

최근 한국 콘텐츠의 중국 규제가 심화되는 가운데, 중국 법인과 합자회사를 설립하여 한국산 IP라는 관점보다는 중국 회사에서 사업하는 IP라는 인식을 심어주는 대원미디어의 정동훈 신임CEO의 해외진출 전략이 주효했다고 보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