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기준 매출액 697.9억 원으로 전년동기比 87.2%
▶별도 기준 매출액 547.3억 원으로 전년동기比 107.7%
▶경영 효율화 기반으로 콘솔 게임 및 완구 유통 사업과 종속회사 실적

대한민국 대표 문화 콘텐츠 기업인 대원미디어(048910 대표 정욱, 정동훈)는 3분기 연결기준 영업이익 27억 7천만 원으로 전년동기대비 1039.4% 대폭 증가한 실적을 발표했다.

 

금일(13일) 발표된 대원미디어 공시에 따르면 2020년 3분기 연결기준 매출액은 697억 9천만 원으로 전년동기(2019.3Q)대비 87.2% 대폭 증가했다. 영업이익은 1039.4% 증가한 27억 7천만 원, 당기순이익은 640.6% 증가한 24억 6천만 원으로 이익 측면에서도 각각 전년동기대비 큰 폭으로 증가했다.

 

별도기준 매출액은 전년동기대비 107.7% 증가한 547억 3천만 원을 기록했다. 영업이익 8억 원과 당기순이익 6억 9천만 원으로 각각 흑자전환하면서 전년동기대비 크게 개선됐다.

 

연결기준 실적 요인으로는 경영효율화를 바탕으로 콘솔 게임 및 완구 등의 유통 사업 매출 증가와 함께 종속회사의 방송 및 온라인 출판 사업 매출 확대로 전년동기대비 향상된 실적을 나타냈다.

 

특히 3분기까지 연결기준 누적 매출액은 지난해 연간 매출액의 99.4% 수준의 호실적을 보였으며, 별도기준으로는 지난해 연간 매출액을 상회했다. 뿐만 아니라 종속회사인 대원씨아이와 대원방송의 3분기까지 누적 순이익도 각각의 지난해 연간 실적을 모두 넘어섰다.

 

대원미디어 측은 “4분기는 콘텐츠 업계의 최대 성수기로 콘솔 게임 및 완구 유통 사업에 대한 지속적인 성과가 기대된다”며 “코로나19로 인해 대내외 사업 여건상 어려움이 많지만 경영 효율화를 바탕으로 웹툰과 웹소설 등 온라인 출판 사업의 지속적인 성장과 더불어서 비대면/온라인 사업으로 체질 개선을 지속 추진해 나갈 것이다”고 전했다.